'2021.10  
Home > 참여마당 > WorkdBook  



 
 
등록일 : 2021/09/24  
제   목
교학상장(敎學相長)
내   용

가르치고 배우면서 성장함.

敎 : 가르칠 교
學 : 배울 학
相 : 서로 상
長 : 클 장

가르치는 일과 배우는 일이 모두 자신의 학업을 성장시킨다는 말이다. 중국 오경(五經)의 하나인 《예기(禮記)》의 〈학기(學記)〉편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다. "좋은 안주가 있다고 하더라도 먹어 보아야만 그 맛을 알 수 있다. 또한 지극한 진리가 있다고 해도 배우지 않으면 그것이 왜 좋은지 알지 못한다. 따라서 배워 본 이후에 자기의 부족함을 알 수 있으며, 가르친 후에야 비로소 어려움을 알게 된다. 그러기에 가르치고 배우면서 더불어 성장한다고 하는 것이다"라고 하였다.

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는 말이 있다. 이 말은 배움이 깊을수록 겸허해진다는 뜻으로 비유해도 좋을 것이다. 학문이 아무리 깊다고 해도 가르쳐 보면, 자신이 미처 알지 못하는 부분이 적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된다. 공자는 《논어(論語)》〈자한(子罕)〉 편에서 "후생가외(後生可畏)"라는 말을 했다. 즉 후진자는 젊고 기력이 왕성하므로 쉬지 않고 배우니 그 진보의 깊이는 두려워할 만하다는 뜻이다. 그만큼 젊은 사람들의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는 것을 깨닫게 한다. 《서경(書經)》〈열명(說命)〉의 하편에 보면, 은(殷)나라 고종(高宗) 때의 재상 부열(傅說)이 "교학상장"과 같은 뜻으로 "효학반(斅學半:가르치는 것은 배움의 반이다)"이라고 하였다.

인스퍼레이션 4(Inspiration 4)
청년의 날